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접촉자 전원 격리·1대1 관리’…새 신종 코로나 지침 적용밀접접촉자-일상접촉자 구분 폐지…“지역사회 전파 차단,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
  • 유희석 기자
  • 승인 2020.02.12 09:19
  • 호수 287
  • 댓글 0
서울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별 진료소로 의료진이 출입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지침’을 일부 변경해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밀접접촉자와 일상접촉자를 구분하던 종래 접촉자 구분을 폐지하고, 앞으로는 일괄 ‘접촉자’로 구분한 뒤 자가격리 조치한다.

이렇게 되면 확진환자 유증상기 2미터 이내 접촉이 이루어진 사람, 확진 환자가 폐쇄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기침을 한 경우 같은 공간에 있었던 사람 등은 역학조사관의 판단을 거쳐 접촉자로 분류된다.

또 자가격리자에는 지자체 공무원을 1:1 담당자로 지정해 관리 및 지원하고, 자가격리가 필요한 접촉자의 정보를 지자체 소속기관 소관부서에 제공해 적극적인 조치 및 협조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최근 14일 이내에 중국 우한시 ‘더 플레이스’ 상가에서 근무 또는 방문한 적이 있는 분 중 감염이 의심되는 분은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통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오전 9시 현재 총 490명의 조사대상 유증상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시행했다면서 추가 확진된 환자는 없이 현재까지 15명 확진, 414명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 6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유희석 기자  nickyoo261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