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넘었다…지난해 3만1349달러전년 대비 5.4% 늘어…선진국 상징‘30-50 클럽’7번째 가입국
  • 백순옥 기자
  • 승인 2019.04.03 09:15
  • 호수 278
  • 댓글 0
한국은행 신승철 국민계정 부장이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2018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선진국 진입 기준으로 여겨지는 3만달러를 돌파했다. 2006년 2만달러 이후 12년만이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8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3만1349달러로 전년(2만9745달러)보다 5.4% 늘었다.

1인당 GNI는 한 나라의 국민이 국내외 생산 활동에 참가하거나 생산에 필요한 자산을 제공한 대가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통계다. 국민들의 생활수준을 알아보기 위해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지표로 통한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는 인구 5000만명, 소득 3만달러 이상의 선진국 상징인 ‘30-50 클럽’가입국이 됐다. 미국과 일본, 독일 등에 이어 7번째다.

이와 관련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3만달러 시대의 도래는 종착점이 아니라 재도약을 위한 또 다른 시작을 의미한다”면서 “우리 경제의 재도약을 위해 성장잠재력 확충, 미래 성장동력 발굴, 사회적 신뢰 구축, 미래도전요인에 대한 대응 등 범정부적인 정책대응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국민들이 함께 성과를 체감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교역조건 변화가 반영된 지난해 실질 국민총소득은 1% 늘었고, 실질 국내총생산 증가율은 2.7%로 집계됐다.

백순옥 기자  koera04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