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형 스마트시티, ‘아세안 스마트시티 전시회’서 주목문 대통령 등 각국 정상 관람…세종·부산 국가시범도시 전시해 성공적 홍보
  • 이현승 기자
  • 승인 2018.12.06 11:24
  • 호수 274
  • 댓글 0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국제 심포지엄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동아시아 정상회의와 함께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아세안 스마트시티 전시회’를 통해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성공적으로 홍보했다.

우리나라 외에 싱가포르, 미국, 중국, 일본, 호주, 러시아 등 총 7개 국가가 참여한 이번 전시회는 각국의 스마트시티 현황과 아세안 국가들과의 스마트시티 협력 계획 등을 다채로운 형태로 전시해 전 세계 주요국 정부 및 언론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우리나라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세종과 부산의 비전과 주요 스마트 솔루션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해 향후 우리 스마트시티의 해외진출 발판을 마련했다. 아세안 국가들과의 스마트시티 협력 현황과 향후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시범사업 계획도 전시했다.

우리나라는 무선인식(RFID)기술을 활용한 대형 멀티영상과 증강현실(AR)을 활용한 슬라이딩 스크린을 전시매체로 활용해 다른 국가들에 비해 더 큰 관심을 받았다.

이번 전시회는 전 세계 18개국 정상들이 한자리에 모인 국제행사와 함께 개최된 만큼, 문재인 대통령뿐만 아니라 아세안 각국의 정상과 정부 관계자들이 한국의 스마트시티를 흥미롭게 관람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한국 전시관을 3차례나 방문해 스마트 물관리, 스마트 안전 등 국가시범도시의 주요 솔루션을 주의 깊게 살펴봤다.

특히 실시간으로 정보를 수집해 국민의 안전과 상수도 수질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한국의 스마트 솔루션에 관심을 보였다.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실증도시 2곳을 선정해 2022년까지 총 1,159억원을 투입해 스마트시티 연구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세안 사무총장, 캄보디아 정무장관, 러시아 부총리, 브루나이 재무장관,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 싱가포르 스마트네이션청 등 10개국 이상의 정부 관계자뿐만 아니라, MediaCorp(싱가포르) 및 CCTV(중국) 등 주요 언론사들도 한국 부스를 방문하고 인터뷰도 진행했다.

지난 15일 한국 부스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AR을 구현한 슬라이딩 스크린을 직접 클릭하면서 국가시범도시의 주요 솔루션을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는 백지상태에서 우리의 최첨단 ICT 기술과 도시개발 경험을 최대한 응집해 세계 선도적인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것”이라면서 스마트시티 정책 추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성해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이번 전시회는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강점과 가능성을 전 세계에 알린 소중한 기회”라면서 “이를 계기로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아세안 국가로의 진출을 더욱 확대하고,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우리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또한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현승 기자  news0528@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